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100억 이상 투자' 비상장 바이오텍 "올해만 38곳 8600억"

입력 2019-08-29 09:51 수정 2019-09-02 09:10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올해 100억원 이상 투자유치 비상장 바이오기업 분석결과.."옥석가리기 통한 바이오투자는 현재진행형"..증시침체속 이번달에도 7개사 1500억 규모 투자유치

올해 연이은 악재에 따른 코스닥 바이오기업들의 침체에도 불구하고 비상장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투자심리는 악화됐지만 투자자들은 옥석가리기를 통해 특정 유망기업에 대한 집중투자하면서 바이오산업의 가능성에 베팅하고 있다.

29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올해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비상장 바이오기업을 자체 집계한 결과, 바이오기업 38곳이 총 8576억원을 투자받았다. 이는 벤처캐피탈협회가 집계한 7월까지 바이오/의료기업 투자액 6927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역대 최고로 집계됐던 작년 한해 투자액 8417억원도 넘어선다.

코오롱의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품목허가 취소, 신라젠의 간암 치료제 펙사벡의 임상 3상 중단 등으로 바이오산업에 대한 회의론이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투자는 이어졌다.

이달만 해도 지아이이노베이션(375억원), 지놈앤컴퍼니(302억원), 스파크바이오파마(250억원), 바이오오케스트라(200억원), 토모큐브(150억원), 지플러스생명과학(120억원), 프리시젼바이오(110억원) 등이 투자유치 소식을 전했다. 이번달에만 7개사에 1500억원을 넘어서는 규모로 증시 침체 상황속에서 이례적인 대규모 투자다.

100억원대 이상의 투자유치에 성공한 기업은 상당수가 2010년대 이후 창업한 신생 기업으로 검증된 플랫폼이나 차세대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국내 바이오생태계의 특성상 상장에 가깝거나 이점이 있는 기업들도 대규모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