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삼성바이오, 엔브렐 시밀러 '브렌시스' 브라질 진출

입력 2019-09-10 10:59 수정 2019-09-10 10:59

바이오스펙테이터 조정민 기자

국내 기업 최초로 브렌시스 공급 PDP 파트너십 계약...브라질 시장 공략 박차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남미 최대 의약품 시장인 브라질에 본격 진출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 보건부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브렌시스(성분명 에타너셉트,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를 공급하는 파트너십 체결을 마무리하고, 공급을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체결한 'PDP(Productive development partnership)'는 브라질 정부가 바이오제약 산업 발전을 위해 운영하는 정책으로 글로벌 바이오제약사와 브라질 제약사, 국영 연구기관이 3자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글로벌 바이오제약사는 일정기간 브라질 제약사와 연구기관에 제품 생산기술을 전수하면서 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브라질에서는 엔브렐을 포함해 휴미라(아달리무맙), 레미케이드(인플릭시맙)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90% 이상이 PDP를 통해 공급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국내 기업 최초로 PDP를 통해 브라질 시장에 제품을 공급하게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제품 생산기술 전수를 조건으로 브라질 제약사인 '바이오노비스(Bionovis)', 연구기관인 '바이오맹귀노스(BioManguinhos, 브라질 보건부 국영재단 산하 연구기관)'와 3자간 계약을 체결했으며 최초 10년동안 브렌시스를 공급하고 이후 10년은 매출액 일정부분에 대해 로열티를 받게 된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중남미 최대시장인 브라질에서 고품질의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가 더욱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브라질 의약품시장은 2021년 297억달러의 규모로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현재 바이오의약품은 전체 시장의 22%를 차지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브라질에서 2017년 브렌시스 판매허가를 받았으며 지난해 '렌플렉시스(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에 이어 올해 5월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 판매 허가를 받았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