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지노믹트리, 미국법인 1천만弗 투자완료..CMO 영입

입력 2019-09-18 10:37 수정 2019-09-18 10:37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피터 강(Peter Kang)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 최고의료책임자 영입..대장암 조기진단키트 미국 허가 임상 본격 추진

지노믹트리가 대장암 조기진단키트의 미국 진출을 위한 현지 법인 설립을 완료하고 현지 임상과 사업화 등을 주도할 핵심 인력도 확보했다.

지노믹트리는 미국 법인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Promis Diagnostics, Inc)'의 최고의료책임자(Chief Medical Officer, CMO)로 피터 강(Peter Kang)을 영입했다고 18일 밝혔다.

피터 강은 서울의대 졸업하고 미국 워싱턴 대학에서 진단검사의학, 피츠버그 대학에서 분자유전병리를 수련한 후 Roswell Park 암센터에서 근무했다. 이후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박사후 과정을 수행하면서 생물정보의학 (Biomedical Informatics)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그는 미국 유전자 검사 및 유전상담 전문기업 '카운실(Counsyl)'에서 실험실 총책임자(Laboratory Director)와 의료책임자(Medical Director)로 7년간 근무하면서 100만명 이상의 환자에게 제공한 검사의 임상적 유의성과 정확성을 책임졌다.

안성환 지노믹트리 대표는 "피터 강 CMO는 스탠포드 대학과 실리콘밸리에서의 연구, 진단 검사 제품 개발 등 미국 진단 시장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며, "향후 얼리텍(EarlyTectⓇ) 대장암 조기진단 제품의 미국 FDA 임상시험 진행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노믹트리는 지난 3월 말 미국 법인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Promis Diagnostics, Inc)’의 설립을 결정한 바 있으며, 최근 1000만 달러(약 120억원)의 투자를 완료해 법인 설립을 마무리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파사데나(Pasadena)에 위치한 프로미스 다이애그노스틱스은 향후 대장암 조기진단 제품의 미국 FDA 허가용 임상시험 실행 및 지원, 북미권 사업화 추진과 사후 관리, 해외 투자유치 등의 업무를 주로 담당할 예정이다. 현재 미국 FDA 허가용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미국 현지 CRO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