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에이치엘비, 바이오 총괄사장에 전복환 박사 영입

입력 2019-10-04 16:03 수정 2019-10-05 23:5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녹십자, 셀트리온, 제넥신, 대웅제약 등서 연구개발..자회사 등 바이오사업 총괄 지휘

에이치엘비는 10월 1일자로 전복환 박사를 HLB그룹의 바이오사업 총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4일 밝혔다.

전복환 박사는 발효화학 및 생화학 박사학위 취득 후,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박사 후 과정을 수행한 생명공학 분야 전문가다. 지난 30여년간 녹십자(목암연구소), 셀트리온, 제넥신, 대웅제약, 지아이이노베이션 등에 재직하면서 세포배양 백신, 단백질치료제, 항체치료제, 세포치료제, 유전자치료제 등의 다양한 바이오 의약품 분야에서 연구와 생산공정 개발을 주도했다.

전 사장은 앞으로 에이치엘비의 바이오사업을 총괄하게 된다.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 개발회사인 미국 엘리바 테라퓨틱스와 항암제기반의 제약회사를 목표로 하고 있는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인공간과 세포치료제를 개발중인 라이프리버, 의약품 유통회사인 신화어드밴스와 주사기 제조기업인 화진메디칼, ODF(필름형 제형) 제약회사인 씨엘팜등을 자회사 또는 손자회사로 두고 있는 사실상 바이오 지주회사다.

또한 관계회사로서 수퍼박테리아에 대한 패혈증 치료제를 개발중인 단디바이오사이언스 및 베트남의 나노젠, 중동의 네오파마와 협력하고 있다.

안기홍 부사장은 "다양한 파이프라인과 사업을 총괄 지휘하기 위해서는 제약 및 바이오 분야에서의 폭넓은 지식과 경험이 요구되는데, 전복환 박사의 경력이 에이치엘비의 상황과 맞아 떨어졌기에 영입한 것"이라 밝혔다.

전복환 사장은 “에이치엘비를 글로벌 바이오 컴퍼니로 도약시키기 위해 오픈 콜라보레이션(Open Collaboration) 전략 하에,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스마트 신약개발 기반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보다 빠르게 높은 효능을 가진 첨단혁신 신약개발에 집중할 것"이라며, “에이치엘비 관계사들의 국내외 제약 및 바이오 관련 사업이 유기적으로 시너지를 발휘하도록 하는 체계 구축을 서두를 것”이라고 구상을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