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SK플라즈마, 브라질서 혈액제제 2천만弗 수주

입력 2019-10-06 11:38 수정 2019-10-06 21:59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2020년 브라질 보건부 입찰서 면역 글로불린 제제 '리브감마' 공급자 선정

SK플라즈마가 남미 최대 혈액제제 시장인 브라질에 진출한다. SK플라즈마는 브라질 보건부(Ministerio da Saude)가 주관한 2020년 혈액제제 입찰에서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IVIG-SN, Intravenous Immnunoglobulin) 공급자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SK플라즈마가 수주한 총 금액은 약 2000만달러 규모이다.

SK플라즈마는 호주 CS, 스위스 Octapharma 등 8개 글로벌 혈액제제 회사들과의 경쟁을 뚫고 최종 공급자로 선정됐다. SK플라즈마가 수주한 2000만달러는 회사 설립 이래 최대 규모의 수출액이다.

SK플라즈마의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에스앤주(IVIG-SN)’은 선천성 면역결핍증, 면역성 혈소판 감소증 등의 적응증을 가지고 있는 혈액제제이다. 혈액제제 전문 시장 조사 기관인 MRB에 따르면, 2016년남미 내 면역 글로불린 시장 규모는 약 3500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브라질은 약 35%를 차지하는 최대 시장이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리브감마 수출은 SK플라즈마 혈액제제의 우수성과 글로벌 경쟁력을 결과로 입증한 것”이라며 “브라질 진출을 계기로 미주 시장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사한 혈액제제 전문 제약회사인 SK플라즈마는 지난 8월에도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마 PT. Bio Farma)와 ‘혈액제제 위탁생산 및 기술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데 이어, 이번 브라질 국가입찰에도 성공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

한편 SK플라즈마 면역 글로불린 리브감마는 경북 안동 바이오산업단지에 위치한 신공장에서 생산된다. 지난 해 10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SK플라즈마 안동 신공장은 연 60만 리터 규모의 최첨단 혈액제제 생산시설이다.

SK플라즈마 안동공장은 외부 오염요소의 철저한 차단을 위해 전 공정에 중앙원격제어시스템과 자동세척장치를 도입해 동급 공장 대비 안전성과 생산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또 원료 보관부터 분획, 정제, 가공, 포장, 품질관리까지 전 공정 일원화를 통해 유럽 우수의약품 제조관리기준인 ‘EU-GMP’ 규격의 설비를 도입해 수출용 혈액제제 생산을 준비를 완료했다.

▲브라질 보건부 전경.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