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바이오엔텍, 'RNA 백신+claudin6 CAR-T' "고형암서 효능"

입력 2020-01-06 14:23 수정 2020-01-06 14:4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신규 타깃 클라우딘6(claudin 6) CAR-T에 리포좀에 CAR 항원 전달하는 백신 투여하자 CAR-T 세포 활성화, 증식, 지속력↑..."올 상반기 난소암, 고환암 등 고형암 환자서 임상1/2상 계획"

고형암에서 CAR-T의 미미한 효능을 극복하기 위한 새로운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mRNA 치료제 분야의 선두주자인 독일 바이오엔텍(BioNTech)이 나노파티클 RNA 백신 플랫폼을 신규 타깃인 클라우딘6(claudin 6, CLDN6) CAR-T ‘BNT211’에 적용해 항암효과를 증명한 비임상 데이터를 첫 공개했다. RNA 백신은 림프절에 CAR 항원을 전달함으로써 CAR-T 세포의 체내 활성화, 증식, 지속성을 늘려주는 컨셉이다.

BNT211은 올해 상반기 난소암, 고환암, 자궁암,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1/2상 돌입을 앞두고 있다.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위암, 췌장암, 식도암, 난소암, 폐암 등 상피세포 유래 고형암을 타깃한 클라우딘18.2(claudin18.2, CLDN18.2)를 타깃하는 ‘BNT212’를 개발하고 있다.

바이오엔텍은 고형암 CAR-T에 RNA 백신 플랫폼을 적용한 개념입증(proof-of-concept) 연구결과를 사이언스(Science)에 지난 2일 게재했다(doi: 10.1126/science.aay5967).

CD19 CAR-T는 악성 B세포 혈액암 치료분야에서 높은 반응률로 게임 체인저로 등장했지만, 고형암에서는 효능이 미미하다. 고형암에서 CAR-T 효능을 제한하는 요소로 바이오엔텍은 ▲충분한 효능을 내면서 안전성이 높은 종양 특이적 타깃 선정의 어려움 ▲항원 노출 부족으로 CAR-T 세포 감소 ▲고형암으로 충분한 수의 CAR-T가 침투하지 못함 ▲미세종양환경에서의 면역억제 환경으로 증식 제한 등을 중요하게 꼽았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