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BMS, 간암 2차 '옵디보+여보이' FDA '신속승인'

입력 2020-03-12 09:42 수정 2020-03-12 10:0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간암 2차치료제 임상1/2상서 ORR 33%, 투여후 1년서도 56% 환자 치료 계속..."티쎈트릭 키트루다 등 PD-(L)1 병용요법, 간암 1차 임상서도 긍정적 데이터 내고 있어 기대"

▲새롭게 바뀐 BMS 로고.

예후가 나쁜 공격적인 고형암종인 간암(HCC) 2차 세팅에서 새로운 대안으로 'PD-1와 CTLA-4 병용' 치료제가 시판된다. 눈여겨볼 부분은 긴 약물 반응 기간이다. 두 면역항암제를 병용투여하고 최소 1년이 된 시점에서 반 이상, 2년이 지난 시점에서도 여전히 3분의 1에 해당하는 환자가 약물 치료를 받았다. 2차 세팅에서 가장 긍정적인 생존기간(OS) 데이터를 내고 있다는 평가다.

BMS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1차 치료제인 '소라페닙(제품명: 넥사바)'을 투여받고 재발한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옵디보(nivolumab)'와 '여보이(ipilimumab)' 병용요법을 승인받았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로써 기존의 약물과 경쟁 약물 구도를 형성하게 된다. 간암 2차 치료제로 바이엘의 다중 인산화효소(multi-kinase) 저해제인 '스티바가(stivarga)'와 일라이릴리의 VEGFR2 저해 항체 '사이람자(cyramza)'가 있다. 임상에서 간암 환자의 생존기간의 중간값은 각각 10.6개월, 8.5개월로 위약 7.8개월, 7.3개월 대비 유의미한 차이를 확인했다.

이번 승인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아담 렌코우스키(Adam Lenkowsky) BMS 항암부문 책임자는 “간암은 공격적인 암종으로 환자에게 임상적으로 의미있고, 궁극적으로 내구력 있는 반응을 보이는 새로운 치료옵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