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로슈, IL-6 타깃 '악템라' 코로나19 글로벌 3상 추진

입력 2020-03-20 10:57 수정 2020-03-20 10:57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일 기자

관절염치료제 승인받은 IL-6저해제 '악템라'..4월초 330명 환자 대상으로 글로벌 임상 착수

로슈(Roche)의 류마티스성 관절염 치료제 ‘악템라(Actemra®, tocilizumab)’가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임상3상에 들어간다. 이 약물은 현재 JW중외제약에서 국내 독점판매 중이다.

로슈는 19일(현지시간) 류마티스성 관절염 치료제 ‘악템라’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기 위해 글로벌 임상3상에 착수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악템라 임상은 미국 보건복지부(DHHS) 산하 질병예방대응본부(ASPR)직속 생물의학첨단연구개발국(BARDA)과 협력 하에 진행한다. 악템라는 IL-6를 억제해 면역반응을 감소시켜 치료하는 기전의 약물이다.

발표에 따르면 로슈는 4월초 미국을 포함해 전세계에서 약 330명의 환자를 모집해서 임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진행하는 악템라 임상의 임상 종결점에는 임상 상태(clinical status), 사망률, 인공호흡기(ventilation) 사용, 중환자실(ICU) 입원 등이 포함된다

레비 개러웨이(Levi Garraway) 로슈 최고의료책임자는 “우리는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악템라를 사용하기 위한 임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악템라가 코로나19를 치료할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슈에 따르면 악템라는 지난 3일 중국의 국립보건원(National Health Commission)에서 발행한 코로나-19의 제 7 차 진단 및 치료 계획에 포함됐다.

로슈는 지난 13일 코로나19 감염을 진단하는 키트제품인 ‘코바스 테스트(cobas® SARS-CoV-2 Test)’를 미 FDA로부터 긴급사용 승인(EUA)을 취득한 바 있다.

한편, 사노피(Sanofi)와 리제네론(Regeneron)은 지난15일(현지시간) 미 FDA에서 승인받은 관절염치료제 ‘케브자라(Kevzara, sarilumab)'를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임상 2/3상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케브자라는 IL-6 수용체를 억제해 관절염을 치료하는 기전의 약물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