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아스텔라스, 부작용↓'CD3 이중항체' 확보..16억弗 딜

입력 2020-03-26 07:31 수정 2020-03-26 08:23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아스텔라스, 사이톰엑스의 종양조직 특이적 활성화 Probody 기술 적용 'CD3 이중항체' 연구 및 라이선스인 계약 체결...Prbody 컨셉과 확장성 보여주는 비임상 및 임상 데이터는?

아스텔라스(Astellas)가 부작용을 우려를 줄이기 위한, 차별화된 접근법의 CD3 이중항체 기술에 베팅했다.

아스텔라스가 눈독을 들인 기술은 사이톰엑스테라퓨틱(CytomX Therapeutics)의 ‘프로바디(Probody®)’ 플랫폼으로 독특하게 종양미세환경에서 단백질 분해효소 발현이 높다는 것에 착안해, 정상조직이 아닌 종양조직에서 항체가 활성화되도록 만들었다. 특정 환경에서만 약물이 활성화되는 프로드럭(produg)을 항체로 확장한 컨셉이다.

아스텔라스는 사이톰엑스의 프로바디 기술을 적용한 CD3 이중항체를 확보하기 위해 계약금 8000만달러를 지급했으며, 향후 비임상, 임상, 상업화 등 성과에 따라 최대 16억달러의 마일스톤을 지급하는 라이선스인 딜을 체결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사이톰엑스은 차별화된 접근법으로 여러 빅파마의 러브콜을 받던 회사다. 그러다 2년전 화이자와 5년짜리 파트너십 딜이 파기됐으며, 지난해 BMS가 셀진(Celgene)을 인수한 이후 포토폴리오를 재조정함에 따라 파트너십을 축소해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었다. 그러나 이번 딜로 다시 숨통이 트이게 된 것. 현재 애브비, BMS, 암젠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CD3 이중항체에 대해서는 암젠에 이어 아스텔라스가 두 번째 딜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