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트리온, 인천·충북에 마스크 50만장 지원

입력 2020-04-09 15:32 수정 2020-04-09 15:3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기우성 부회장, 방역 마스크 인천 30만장-충북 20만장 전달

셀트리온은 9일 인천시청과 충북도청에 방역 마스크 각각 30만장, 20만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지난달 12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마스크 100만장 무상 공급 약속의 일환이다.

이번에 제공되는 마스크는 10회 정도 사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필터 삽입형 마스크 1개와 필터 10개가 세트로 구성돼 있다. 마스크는 제약회사의 무균공정에서 작업자가 착용하는 무균복 소재로 제작됐으며, 필터는 기존 지원계획 대비 2배로 늘려 지원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마스크 수급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성장한 셀트리온이 앞장서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서 더 확산되지 않도록 저지선을 구축한다는 차원에서 지역주민들도 보다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개발과 신속진단키트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치료제와 관련해서는 1차 후보 항체군 선정에 이어 2차 후보군 선별작업에 돌입했으며 오는 7월 중 인체 임상이 가능하도록 개발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진단키트의 경우 4월 말 시제품 생산을 완료하고 5월 말까지 임상을 완료해 유럽 수출용 CE 인증을 필두로 한국과 미국에서도 유관기관에 인증을 신청할 계획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