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J&J, 라바와 'γδ T세포 engager 이중항체' 개발

입력 2020-05-18 10:58 수정 2020-05-18 11:10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라바테라퓨틱스, 종양침투 및 항종양 특징 Vγ9Vδ2 T세포 engager 이중항체 개발...γδ T세포 타깃 항체로 첫 임상건 돌입건도 '주목'

J&J 제약부문 자회사인 얀센 파마슈티컬(Jassen)이 감마델타 T세포(gamma-delta T cells, γδ T cells)을 종양부위로 끌어들이는 이중항체 ‘γδ T세포 engager’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지금까지는 ‘off-the-shelf’ T세포 치료제가 가능하다는 관점에서 γδ T세포를 주목했다면, 종양부위로 γδ T세포를 직접 끌여들여 치료하는 이중항체에 대한 딜이라는 새로운 움직임이다.

라바 테라퓨틱스(Lava Therapeutics)는 얀센 파마슈티컬의 자회사인 얀센 바이오텍과 γδ T세포 타깃 이중항체 항암제를 연구, 발굴, 개발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라바는 약물을 발굴 및 제품 개발을 진행하게 되며, 얀센으로부터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을 받게 된다. 단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스티븐 헐리(Stephen Hurly) 라바 대표는 “우리는 γδ T세포 engager 플랫폼에 강점을 갖고 있다”며 “현재 T세포 기반의 치료제가 가진 내구성(durability)를 늘리고 안전성이 우수한, 높은 효능의 표적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라바는 종양침투성 γδ T세포가 발현하는 Vγ9Vδ2와 특정 암항원에 동시에 결합하는 이중항체 플랫폼을 개발하는 회사로, 현재 리드 단계의 여러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Vγ9Vδ2 발현하는 γδ T세포는 혈액을 돌아다니다 특정 암항원을 인지해 종양세포를 공격할 수 있는 집단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