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美 허가' 근거 SK바이오팜 뇌전증신약 2·3상 결과는

입력 2020-05-21 11:07 수정 2020-05-21 20:00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국제학술지 뉴롤로지(2상), 에필렙시아(3상)에 논문 게재.."위약군 대비 유효성, 안전성 입증"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제품명 엑스코프리)'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허가의 근거가 된 핵심 임상연구결과들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세노바메이트는 지난 5월 SK바이오팜의 미국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미국 시장에 출시됐다.

세노바메이트군은 50% 이상 발작빈도 감소율, 완전발작소실 달성율 등에서 위약군 대비 두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뇌전증 치료제의 심각한 부작용인 드레스증후군도 나타나지 않았다.

21일 SK바이오팜에 따르면 세노바메이트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013연구) 결과가 미국신경과학회(AAN)의 공식 저널인 뉴롤로지(Neurology)에 ▲임상 3상 시험(021연구) 중간결과가 국제뇌전증연맹(ILAE)의 공식 저널인 에필렙시아(Epilepsia)에 각각 실렸다.

먼저 뉴롤로지에 게재된 013연구는 6주간 적정 기간을 거쳐 약물치료 유지 6주 동안(총 12주) 이중맹검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1~3개의 뇌전증 치료제를 복용하고 있음에도 발작이 멈추지 않는 222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최대 200mg의 세노바메이트 또는 위약을 투여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