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천랩, 코로나19 신속 항체진단키트 출시

입력 2020-06-19 14:02 수정 2020-06-19 14:1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CE 인증 및 해외수출 준비 완료.".NGS 기반 솔루션도 개발 중"

천랩이 코로나19 신속 항체 진단키트인 ‘EZSpeed COVID-19 IgG/IgM’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천랩은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과 손잡고 진단키트 자체 브랜드, ‘EZSpeed’의 CE 인증을 받고 해외수출 준비(식약처 수출허가)를 완료했다.

천랩의 항체 진단키트는 현장진단(POCT, point of care testing)용 키트이며, 간단한 채혈(혈액 한 방울)을 통해 10분 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항체가 형성되는 약 1주일 이후부터 민감도를 나타내기 때문에 의료기관에서 완치자 확인을 하거나 백신 개발 후 백신 처방 대상자 확인용으로도 널리 쓰일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장기 유행에 따라 면역진단키트의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항체진단키트의 시장 요구는 지속될 전망이다.

천랩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류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코로나19 진단 서비스 론칭에 대한 시장 요구가 많았다”라면서 “이러한 시장의 요구로 인해 항체 진단키트를 우선 출시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천랩 관계자는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를 시작으로 코로나 진단의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할 NGS 기반의 유전체 정밀 진단 서비스도 개발 중에 있다”라며, “코로나19를 시작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 등 의학계에서 필요로 하는 문제 해결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