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진양곤 HLB 회장 "옵티머스 손실 땐 사재출연해 보전"

입력 2020-06-29 18:15 수정 2020-06-30 13:20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 등 법적대응 병행

에이치엘비가 29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된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사실을 공개했다. 다만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피해 시 손실액 전액에 해당하는 개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는 방식으로 사재를 출연, 회사에 손실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29일 유튜브에서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에이치엘비가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했다.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내용을 신뢰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진 회장은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가 명백한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 이날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히고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특히 최종 의사결정권자로서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책임지겠다며, 손실액에 해당되는 본인 주식을 회사에 위탁하겠다고 설명했다.

진 회장은 이어 "향후 자금 운용은 철저하게 안정성 위주로 운용하겠다"며, "재발방지 노력과 함께 앞으로도 회사의 주요사항에 대해서는 투명하고 솔직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