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한미약품, 사노피 기술이전 당뇨신약 “반환 확정”

입력 2020-09-09 08:28 수정 2020-09-09 08:28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한미약품, ‘에페글레나타이드’ 당뇨 임상은 중단하지만..다른 적응증 및 병용연구 검토할 계획

사노피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당뇨치료제 임상 개발을 중단하기로 확정했다.

한미약품은 9일 공시를 통해 사노피가 지난 2015년 11월 5일 계약 체결로 확보한 당뇨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한미약품에 반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이미 지난 5월 에페글레나타이드 반환 의사를 한미약품에 통보한 바 있다. 사노피는 지난 8일(현지 시각) 이를 확정하고 각 임상 사이트에 통지했다. 에페글레나타이드 임상 3상은 30여개국 300여개 임상센터에서 6000여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돼 왔다.

이에 따라 한미약품은 사노피가 진행하던 5건의 임상3상 자료를 모두 넘겨받고, 그 중 오는 10월 완료될 예정인 1건은 한미약품이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반환 이유에 대해 “사노피의 CEO 교체 뒤 기존 주력 분야였던 당뇨 질환 연구를 중단하는 내용의 'R&D 개편안'에 따른 사업계획 변경과, 세계적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각국 의료체계가 흔들려 수천명 대상 동시다발적 임상을 기한 내에 진행할 수 없다는 현실적 어려움 등 때문에 이번 개발 중단 결정을 내렸다”며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 및 안전성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은 권리 반환 후에도 이미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약 2643억원)는 반환하지 않는다.

한편 에페글레나타이드의 당뇨치료제로의 개발은 중단되지만, 한미약품은 다른 대사질환 적응증에서 탐색 및 랩스커버리 기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들과의 병용 연구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한 새로운 파트너링 체결 등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겠다는 입장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