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AZ, '부작용 논란' 코로나19 백신.."6일만에 임상 재개"

입력 2020-09-14 08:04 수정 2020-09-14 21:1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옥스포드대, UK 안전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영국 규제당국으로부터 임상 재개 승인 받아..."올해말 이전에 규제당국 제출할 최종 임상3상 데이터 확보 가능...30억 도즈 생산 마련"

▲파스칼 소리오(Pascal Soriot) 아스트라제네카 대표, 회사 자료

임상 도중 ‘부작용 이슈’로 일시 중단됐던,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공동개발하는 코로나19(COVID-19) 백신 ‘AZD1222’의 임상3상이 재개됐다. 이로써 지난 6일간 업계에서 화제의 중심이 됐던 AZD1222에 대한 논란이 일단락된 것으로 보인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당초 계획에 따라 올해 연말 이전에 규제당국에 제출할 최종 데이터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ZD1222는 침팬지 아데노바이러스(adenovirus) 벡터에 코로나19 감염증을 일으키는 SARS-CoV-2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전달, 체내 면역체계가 이를 공격해 제거하도록 만든 백신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백신이 안전하다는 것을 확인받음에 따라 AZD1222의 영국 임상을 다시 시작했다고 지난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UK 안전성위원회가 조사를 마치고 MHRA에 영국에서 시험을 재개해도 안전하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6일 AZD1222의 임상에서 한명의 환자가 희귀 척수성 염증 질환인 횡단성 척수염(transverse myelitis) 증상을 보여 임상이 중단됐다는 뉴스가 일부 매체를 통해 나왔다. 이 환자는 확진받은 것은 아니었으나 횡단성 척수염 환자에게서 특징적으로 보이는 신경학적 증상을 보였다. 이 소식에 업계는 불안감에 휩싸였으며, 아스트라제네카의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