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AZ, '코로나19 백신' 1/2상 “100% 중화항체+T세포반응”

입력 2020-07-21 07:19 수정 2020-07-21 20:58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옥스퍼드대 개발 코로나19 백신 ‘AZD1222(ChAdOx1 nCov-19)’..결합항체 4배 이상, 2차 접종 후 중화항체 100% 형성..T세포 반응 2달간 지속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와 옥스포드대학교(Oxford University)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 임상에서 임상 참가자 모두(100%) 중화항체를 형성했고, T세포 반응이 유도된 결과를 공개했다. 백신의 안전성에도 문제가 없었으며, 곧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아스트라제네카는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20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ZD1222(ChAdOx1 nCov-19)’의 임상 1/2상( NCT04324606) 중간분석결과를 국제학술지 ‘란셋(Lancet)’에 발표했다(doi.org/10.1016/S0140-6736(20)31604-4).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ZD1222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한 재조합DNA를 이용한 아데노바이러스 백신으로 침팬지 바이러스 벡터를 사용해 개발했다. 백신을 접종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한 항체가 체내에 형성돼 예방효과를 얻는 방식이다.

발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18~55세의 1077명의 임상참가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했으며, 단일용량의 AZD1222(5x1010 viral particles)를 투여해 효과를 평가했다. 대조군으로 MenACWY 백신을 사용했으며, 10명의 임상참가자는 한달 간격으로 AZD1222의 2차 접종을 맞았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