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GC녹십자, 코로나19 '치료목적' 혈장치료제 생산

입력 2020-10-14 09:57 수정 2020-10-14 10:23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임상용 목적 첫번째와 달리, 승인 후 치료목적 사용위해 240리터 규모 생산

GC녹십자가 '치료목적'의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추가 생산을 마쳤다.

GC녹십자는 14일 코로나19 혈장치료제 ‘GC5131A’의 두 번째 배치 생산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에서 면역원성을 갖춘 항체를 추출해 만드는데, 이번 생산에 사용된 혈장은 240리터에 달한다. 이는 첫 번째 투입량보다 약 4배 더 많은 수치다.

GC녹십자는 임상시험 목적으로 만든 첫 번째와 달리 이번에는 코로나19 환자에게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 하에 생명이 위급하거나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다. GC녹십자는 지난 8월 임상 2상 승인이 나온 직후부터 의료진들의 사용 가능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혈장치료제는 제제 특성상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확보한 만큼만 생산할 수 있어 향후 생산 지속 여부는 코로나19를 극복한 완치자의 ‘힘’에 달려있다. GC녹십자는 혈장 확보를 위해 보건당국, 적십자 등과 협력해 혈장 채혈 기관을 기존 4곳에서 전국 46곳의 ‘헌혈의 집’으로 확대한 상태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혈장치료제는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만들어지는 치료제”라며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치료제가 신속히 개발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