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中레미젠, HKEX 5.14억弗 IPO 목표.."올해 최대"

입력 2020-10-30 10:18 수정 2020-10-30 10:32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일 기자

다양한 항체 기반 플랫폼 이용한 자가면역질환, 암, 안과질환 치료제 개발

중국의 항체 신약 전문 바이오텍 레미젠(Remegen)이 홍콩증권거래소(HKEX)의 기업공개(IPO)를 통해 최대 약 5억1400만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을 발표했다. 레미젠은 임상단계의 3가지 약물이 리드하는 다양한 분야의 16개 파이프라인을 가지고 있다.

목표대로 진행된다면 올해 HKEX와 미국 나스닥의 바이오텍 IPO중 최대규모의 IPO를 기록한다.

레미젠은 지난 27일(현지시간) HKEX IPO 공시문서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게재된 내용에 따르면 레미젠의 공모가는 주당 50.30~52.10홍콩달러 사이에서 책정되며 발행 공모주 수는 약 7650만 주다. 총 IPO 규모를 달러로 나타내면 최대 약 5.14억달러가 된다. 레미젠은 지난 28일(현지시간) 공모 발행을 시작했으며, 오는 11월 9일 오전 9시(현지시간) 주식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레미젠은 항체기반 치료제 개발회사다. 레미젠의 주요 플랫폼으로는 ▲항체-퓨전단백질 플랫폼 ‘RC18’ ▲ADC(Antibody-Drug Conjugate) 플랫폼 ‘RC48’ ▲이중항체 플랫폼 ‘RC28’이 있고, 이를 이용해 자가면역 질환, 암, 안과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을 하고 있다. 레미젠은 현재 각 플랫폼에서 다양한 질환에 대한 임상을 진행중이다.

레미젠의 리드프로그램인 RC18은 퓨전 항체로 IgG에 TACI(transmembrane activator and calcium modulator and cyclophilin ligand interactors) 단백질이 결합되어 있는 형태다. RC18은 자가면역과 관련된 질병에 대한 치료제다. TACI 단백질은 B세포 표면에 흔하게 존재하는 막 관통 단백질(transmembrane protein)이다. TACI는 두가지 세포신호 분자 ‘BLyS(B Lymphocyte Stimulator’)와 ‘APRIL(Proliferating Inducing Ligand)’에 결합하는데, 이를 통해 자가항체의 형성을 저해한다.

레미젠은 RC18이 자가면역반응을 방해해 전신홍반루푸스(Systemic Lupus Erythematosus, SLE), 류마티스 관절염(Rheumatoid Arthritis, RA), 시신경척수염(Neuromyelitis Optica Spectrum Disorder, NOSD)과 같은 질병의 치료제로 이용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SLE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RC18을 패스트트랙(Fast track)으로 지정한 바 있다.

RC48은 고형암의 HER2를 타깃으로해 항암물질 MMAE(MonoMethyl Auristatin E)를 암세포에 전달하는 ADC다. 현재 레미젠은 RC48을 위암, 요로상피암, 유방암 등에 적용시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월 레미젠은 ASCO에서 HER2+ 진행성, 전이성 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RC48 임상 2상(NCT03556345)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9월 RC48은 요로상피암에 대한 혁신치료제로 FDA의해 지정됐다.

RC28은 안과질환 치료제 후보물질로 레미젠이 개발한 이중항체다. RC28은 혈관생성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VEGF(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와 FGF(Fibroblast Growth Factor)를 타깃으로 한다. 레미젠은 RC28이 혈관생성 경로의 두 포인트를 억제해 습성 노인성 황반변성(wet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 wAMD), 당뇨망막병증(diabetic retinopathy), 당뇨황반부종(diabetic macular edema)등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한편, 레미젠은 지난 4월 Lilly Asia Ventures와 Lake Bleu Capital이 공동으로 이끈 투자를 통해 약 1억달러의 투자금을 받았다.

▲레미젠의 파이프라인 (레미젠 홈페이지 참조)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