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압타바이오, 혈액암 신약 "국내 1상 IND 승인"

입력 2021-01-11 10:52 수정 2021-01-11 10:52

바이오스펙테이터 박동영 기자

급성골수성백혈병 신약 ‘Apta-16(SJP1604)’ 임상1상서 약물동태학 및 안전성 평가

압타바이오가 11일 삼진제약과 공동연구 중인 혈액암 치료후보물질 ‘Apta-16(SJP1604)’의 국내 임상1상 시험계획(IND)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Apta-16(SJP1604)은 압타바이오의 원천기술인 ‘Apta-DC(Aptamer Drug Conjugat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급성골수성백혈병 신약이다. 이번 승인으로 두 회사는 서울아산병원을 통해 급성골수성백혈병(AML) 환자 54명을 대상으로 Apta-16(SJP1604)의 약물동태학(PK)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압타바이오는 지난해 6월 열린 미국암연구학회(AACR 2020)에서 Apta-16(SJP1604)의 비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동물실험 모델에 Apta-16(SJP1604)을 투여한 결과, 생존기간이 2배로 연장됐다. 또한 애브비(Abbvie)의 ‘베네토클락스(Venetoclax)’와 병용 투여할 경우 항종양 효과가 약 20배 증가됐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