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버텍스, JPM서 “중기∙후기단계 약물 사들일 것” 밝혀

입력 2021-01-19 12:40 수정 2021-02-17 16:52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새로운 모달리티 CF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혈색소이상증 치료제 후보물질 ‘CTX001’ 올해 환자모집 완료..AATD 치료제 후보물질 ‘VX-864’ 2상 진입

버텍스(Vertex Pharmaceuticals)가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중기 및 후기단계 약물(mid- and late-stage assets) 인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타깃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기존에 개발을 집중하던 희귀질환분야에 국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버텍스는 2019년 제1형 당뇨병 세포치료제 개발 바이오텍인 세마테라퓨틱스(Semma Therapeutics)를 인수하며 파이프라인을 확장한 바 있다.

버텍스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Reshma Kewalramani 버텍스 대표가 발표자로 나서 개발 중인 파이프라인과 성장 전략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성장전략으로 중기 및 후기 단계 약물들에 대한 인수계획을 밝혔는데, 이는 버텍스가 낭포성섬유증(cystic fibrosis) 치료제 시판 후 쌓아온 현금성 자산에 기반한 투자전략으로 보인다. 버텍스는 지난 2019년 출시한 낭포성섬유증 치료제 트리카프타(Trikafta, elexacaftor/tezacaftor/ivacaftor) 등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만 전년대비 50% 매출이 증가한 약 62억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