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바이오젠, '압박에, 결국' 아두헬름 약가 "반값 인하"

입력 2021-12-22 15:22 수정 2021-12-22 16:0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내년 1월 1일부터 아두헬름 가격 절반 인하 "매우 이례적"..내달 아두헬름 급여결정(NCD) 초안 발표, 부나토스 대표 "매우 중요한 시기, 접근성 높일 것"

바이오젠이 수많은 효능·가격 논란과 매출 부진 등의 압박 끝에, 결국 내년 1월부터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아두헬름(Aduhelm, aducanumab)’의 가격을 절반 수준으로 낮추기로 결정했다. 제약사가 신약제품 출시후 가격인상이 아닌, 자발적으로 약가를 인하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바이오젠은 환자의 본인 지불비용(out-of-pocket expense)를 낮추고, 미국 의료시스템에서 잠재적인 비용부담을 줄이는 것을 목표로 ‘가격인하’라는 결정을 내린 것이다.

바이오젠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초기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내년 1월 1일부터 아두헬름의 도매가(WAC)를 기존의 5만6000달러에서 약 50% 가량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평균 체중(74kg) 기준 환자가 지불해야 하는 유지요법(10mg/kg)의 연간 비용은 2만8200달러(한화로 약 3360만원)가 된다.

미셸 부나토스(Michel Vounatsos) 바이오젠 대표는 “지난 몇 달 동안 우리는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들어왔으며, 환자의 약물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중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며 “많은 환자가 재정적인 부담으로 아두헬름을 선택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문제가 미국 의료시스템에서 지속가능하다고 인식되는 방식으로 해결되어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