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큐로셀, CAR-T ‘안발셀’ 1상 CR 78% “EHA 구두발표”

입력 2022-05-13 10:57 수정 2022-05-15 17:0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EHA 2022]치료옵션없는 DLBLC 환자 9명 중 7명 완전관해(CR) 확인 ‘완전관해율 78%’.."백혈병 적응증 확대, 올 하반기 환자 등록"

국내 CAR-T 치료제 전문기업 큐로셀(Curocell)이 세계적 권위를 가진 혈액암학회인 유럽혈액학회(EHA)에서 CD19 CAR-T의 림프종 대상 임상1상에서 확인한 완전관해(CR) 78%와 안전성 데이터를 공개한다. 이번 데이터 공개는 구두발표로 진행되며, 국내에서 처음으로 임상에 들어간 CAR-T에 대한 임상 데이터 발표다.

이는 큐로셀의 T세포 억제성 면역관문분자 PD-1, TIGIT 발현을 낮춘 ‘OVIS™’ 플랫폼의 개념입증(PoC) 결과를 보여주는 결과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OVIS™를 적용한 CAR-T는 체내 증식력이 향상됐으며, 지금까지 긍정적인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됐다.

큐로셀은 내달 11일(현지시간) 열리는 EHA 2022에서 CD19 CAR-T ‘안발셀(성분명: anbalcabtagene autoleucel, anbal-cel; 이전 프로젝트명 CRC01)’에 대한 임상1상 결과를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발표는 임상책임자인 김원석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가 진행한다. 구두발표는 이날 오전 Hall A7에서 구두발표(Abstract number S214)로 공개될 예정이다.

온라인으로 사전공개된 초록에 따르면 안발셀을 투약받은 재발성, 불응성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DLBCL) 환자 9명 중 7명의 환자가 완전관해(CR)에 도달하였다. CR이란 환자의 몸에서 더 이상 암조직을 관찰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