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세라노틱스, '합성 항체라이브러리' 중기부 과제선정

입력 2022-05-23 11:29 수정 2022-05-23 11:29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VH CDR1/2, VL 등 합성(semi-synthetic) 완전인간화 항체 라이브러리 고도화

세라노틱스는 23일 자체개발 중인 합성 완전인간항체 라이브러리 프로젝트가 중소벤처기업부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의 중소기업기술혁신개발사업 시장확대형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과제 선정으로 세라노틱스는 기존에 개발한 합성 완전인간항체 라이브러리를 고도화하는 비용을 2024년까지 지원받게 된다.

세라노틱스의 합성 완전인간항체 라이브러리는 현재 항원-항체 결합부위(complementarity determining region) 중 항원 결합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VH(heavy chain variable region) CDR3를 합성 형태로 개발했다. 세라노틱스는 이번 과제를 통해 기존 인간 유래 naive 형태의 VH CDR1, 2와 VL(light chain variable region)까지 합성 형태로 개발한다.

항체 라이브러리는 다양한 종류의 항체를 모아놓은 것으로 항체제작을 위한 핵심기술이다. 세라노틱스는 인간항체 라이브러리, 면역 라이브러리, 도메인항체 라이브러리 등 3종의 항체 라이브러리를 개발해 항원 특성에 맞춘 최적의 항체제작이 가능한 항체 플랫폼을 구축했다.

세라노틱스의 항체 라이브러리는 항체의 다양성, 생산성,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인간의 항체들을 모두 분석해 각 위치별 아미노산 빈도를 조절했다. 이를 기반으로 자연적으로 생겨날 수 있는 서열을 갖는 항체가 생산되도록 라이브러리를 설계해 선별된 항체의 물성을 개선 또는 최적화하기 위한 추가 엔지니어링 과정을 최소화하는 장점을 가진다는 설명이다.

세라노틱스 관계자는 “이번 과제선정을 계기로 합성 완전인간항체 라이브러리의 고도화를 가속화하게 됐다”며 “당사 항체 라이브러리 기술이 국내에서도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으로 완성된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한편 세라노틱스는 자체 구축한 3종의 항체 라이브러리를 기반으로 면역항암제 등 4종의 파이프라인과 5종의 파이프라인을 공동연구개발 하고 있다. 세라노틱스의 선두파이프라인 ‘TN-01A’은 올해 국가신약개발사업에 선정돼 전임상에 진입할 예정이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