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바이젠셀, 교모세포종 1상 "식약처 IND 제출"

입력 2022-05-23 17:17 수정 2022-05-23 17:21

바이오스펙테이터 윤소영 기자

항원특이적 살해T세포(CTL) 분화 플랫폼 '바이티어(ViTier)' 통해 개발..NK/T세포림프종, 급성골수성백혈병 임상도 진행중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바이젠셀(Vigencell)은 23일 교모세포종 치료제 후보물질 ‘VT-Tri(2)-G’의 임상1상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VT-Tri(2)-G는 환자로부터 채취한 T세포를 항원특이적 살해T세포(cytotoxicity T lymphocyte, CTL)로 분화시키는 ‘바이티어(ViTier)’ 플랫폼으로 개발한 약물이다. 다중항원을 이용해 종양의 면역회피기전을 극복한다는 전략이다. 바이젠셀은 IND 승인이 이루어지게 되면 임상1상을 통해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의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 등을 평가할 계획이다.

김태규 바이젠셀 대표는 “교모세포종은 악성뇌종양으로 치명률이 높고 치료가 어려워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질환”이라며 “VT-Tri(2)-G의 임상과 연구개발을 순차적으로 진행시켜 교모세포종 환자들의 치료 부담을 줄이고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젠셀은 이 외에도 바이티어 플랫폼에서 NK/T세포림프종을 적응증으로 하는 ‘VT-EBV-N’은 임상2상을, 급성골수성백혈병을 적응증으로 하는 ‘VT-Tri(1)-A’는 임상1상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티어(ViTier) 플랫폼 파이프라인 개발현황(『바이오스펙테이터 연감 2022』, p214)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