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GC녹십자, 세포치료 R&D 기지 '셀센터' 준공

입력 2018-10-08 08:59 수정 2018-10-08 09:3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GC녹십자셀과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지놈 등 3곳 입주

▲지난 5일 목암타운에서 진행된 ‘GC녹십자 셀센터 준공식’에서 허일섭 GC(녹십자홀딩스) 회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테이프 커팅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GC녹십자 제공.

GC녹십자가 새로운 전략 거점 '셀센터'를 준공했다.

GC녹십자는 지난 5일 경기도 용인 목암타운 내 신축한 ‘GC녹십자 셀센터’의 준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셀센터는 연면적 2만 900제곱미터(㎡)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전용 시설 가운데 아시아 최대 규모로 지어졌다. 그동안 흩어져 있던 GC녹십자셀과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지놈 등 바이오 계열사의 연구개발 인력 등 300여 명이 이 곳에 입주해 세포치료분야 연구에 집중하게 된다.

GC녹십자 본사와 대부분의 계열사가 있는 목암타운에 새 건물이 생기는 것은 지난 2013년 ‘GC녹십자 R&D센터’ 설립 이후 5년 만이다. GC녹십자는 셀센터 건립으로 기초 과학에 집중하는 목암연구소와 GC녹십자 종합연구소의 결합인 R&D 센터를 포함해 국내 연구개발 인력이 한데 모이는 통합 연구개발 체제를 갖추게 됐다. 회사측은 회사별로 역량을 갖춘 고유 연구에 집중하면서 점차 공동 과제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GC녹십자셀은 셀센터에서 차세대 세포치료제 CAR-T 등 신제품 개발에 나서고, 내년 말쯤부터는 현재 시판 중인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 생산도 계획하고 있다. GC녹십자랩셀의 경우 NK(자연살해) 세포를 활용한 차세대 항암제 개발을 이어가며 유전체분석회사 GC녹십자지놈은 검사법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다.

허일섭 GC(녹십자홀딩스) 회장은 “셀센터는 회사의 미래 성장 동력인 세포치료제 연구개발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글로벌 시장 선점을 통해 새로운 가치 창출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준공식에 앞서 같은 날 오전,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사진자료 설명 : 지난 5일 목암타운에서 진행된 ‘GC녹십자 셀센터 준공식’에서 허일섭 GC(녹십자홀딩스) 회장(왼쪽에서 일곱 번째)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테이프 커팅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