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리드, 코스닥 상장예심 청구.."면역항암제 개발 박차"

입력 2018-10-19 07:09 수정 2018-10-19 07:11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BVAC-C 자궁경부암 2a상, BVAC-B 위암 1상 진행 중.."병용투여, 기술이전도 협의중"

국내 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업 셀리드가 코스닥 상장에 본격 도전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셀리드는 이날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했다. 지난달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한지 약 한달만에 상장 승인을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것이다.

셀리드는 서울대학교 강창율 교수가 2006년 설립한 신약개발기업으로 인체 면역세포 중 혈액 내 풍부하게 존재하는 B세포 및 단구에 자체 개발한 면역증강제를 결합시킴으로써 강력한 항암면역작용을 유도하는 CeliVax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셀리드의 가장 빠른 파이프라인은 인유두종바이러스 원인 암 치료백신 'BVAC-C'로 자궁경부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BVAC-C는 HPV 16/18형의 E6,E7 재조합 유전자를 항원으로 하는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셀리드는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아산병원에서 HPV 16/18형 양성의 자궁경부암 환자 중 표준치료에 실패한 다발성 전이를 가진 진행성 또는 재발성 환자를 대상으로 BVAC-C의 안전성과 내약성, 유효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1상을 진행해 유효성을 확인했다. 또한 이상약물반응은 발열과 근육통 등 경증도의 증상에 그쳤으며 1~2일 이내로 회복되는 등 안전성에서도 큰 문제가 없었다는 설명이다.

BVAC-C 이외에도 HER2/neu를 항원으로 하는 BVAC-B의 위암 임상 1상을 올해 1월 승인받아 신촌세브란스암센터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셀리드는 HER2 양성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BVAC-B 임상을 진행한 뒤 향후 유방암, 폐암, 난소암 등으로 적응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리드는 신규종양항원(Neoantigen)을 활용 완전 개인맞춤형 치료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자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셀리드 관계자는 "CeliVax 기술의 경쟁력과 확장성을 인정받아 글로벌 기술 이전 및 병용투여 공동임상에 대한 협의도 진행 중"이라면서 "상장 심사를 잘 마무리해 내년 상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리드는 올해 4월 110억원 규모의 프리IPO 투자를 유치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