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항암 시밀러 3종 '리툭산·허셉틴·아바스틴'..제2막 열다

입력 2018-11-07 15:35 수정 2018-11-07 23:10

바이오스펙테이터 이은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1. 美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셀트리온·삼성 수혜기대' 2. '리툭산·허셉틴·아바스틴' 개발현황 분석

항체 바이오시밀러 경쟁은 제 2막에 들어섰다. '엔브렐·레미케이드'의 자가면역질환 항체 바이오시밀러는 이미 유럽시장에 확산돼 오리지널 글로벌제약사 매출실적을 위협하며 미국시장 침투 기회를 엿보고 있다. 특허 만료기간으로 출시가 늦춰진 '휴미라'는 지난10월 암젠, 산도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유럽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다음 관심은 암 시장 정복을 위한 항암 바이오시밀러에 향해있다. 3대 항체의약품 '리툭산·허셉틴·아바스틴'에서 퍼스트 바이오시밀러가 나온 가운데, 이를 둘러싼 치열한 경쟁은 본격화됐다.

바이오스펙테이터는 올해 많은 변화를 보인 미국 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과 더불어, 항암 3종 '리툭산·허셉틴·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경쟁현황을 살펴봤다.

◇ 美FDA, 보험사 등 우호정책..“셀트리온·삼성 수혜 기대”

암 치료비용이 증가하면서 미국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메디케어·메디케이드 센터(CMS)는 가치기반 암 치료 지불모델 등 바이오시밀러의 우호정책을 펼치고 있다. ‘Cancer Management and Research‘ 리뷰논문에 따르면, 미국에서 암 치료의 지출은 1990년 270억 달러에서 2010년 1240억달러로 증가했다. 2020년에는 158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유럽 내 암치료 비용은 2016년 240억유로를 초과했다. 항암 항체의약품은 미국과 유럽에서 전체 항암치료 지출의 35~40%를 차진한다. 바이오시밀러는 경제적인 문제로 생물학적 제제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 혁신적인 치료법의 접근성이 증가시킬 수 있는 치료대안이다.

미국 내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앞으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FDA, CMS, 민간 보험사의 새로운 정책에 따른 변화에서다. 올해 7월 미국 FDA는 미국 바이오시밀러 시장경쟁을 가속화하기 위한 계획안 ‘BAP(Biosimilar Action Plan)’을 내놨다. 교차처방(Interchangeability) 가이드라인 간소화 및 각국 규제당국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데이터 공유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시장진입을 막는 리베이트, 특허덤불 문제 등 불공정 시장경쟁에 대한 조치도 강화키로 했다. 바이오시밀러 경쟁 및 시장진입 촉진을 위한 주요활동을 펼친다는 형국이다.

이후, 미국 최대 민간 보험사인 유나이티드헬스케어(United Healthcare)도 바이오시밀러 우호정책 분위기를 이어갔다. 지난 10월 유나이티드헬스케어는 CMS의 우대보험 시행 예고로 내년부터 바이오의약품 비용통제를 위한 '단계적 치료(Step therapy)'를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단계적 치료는 특정 질환을 치료할 경우 그 질병에 효과가 있으면서 저렴한 가격의 약제를 우선적으로 처방 지정하는 것이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