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티앤알바이오팹, 3D프린팅 '퍼스트무버'.."SCI급만 200편"

입력 2018-11-12 10:10 수정 2018-11-15 07:4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창립 5년만에 코스닥 상장..3D 바이오프린팅 원천 기술 경쟁력으로 퍼스트무버 지향..①프린팅 시스템 ②생분해성 인공지지체 ③3D 오가노이드 ④인공장기·세포치료제 개발

▲윤원수 티앤알바이오팹 대표이사

티앤알바이오팹이 이달말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2013년 "기술을 통해 가치를 창출해보고 싶다"며 윤원수 대표(한국산업기술대학교 교수)가 회사를 창업한지 5년만에 기업공개를 눈앞에 뒀다. 전세계 기술개발 경쟁이 뜨거운 '3D 바이오프린팅'을 발판으로 제품 개발 및 상업화, 신사업 개척 등을 발빠르게 추진한 것이 조기상장의 원천이 됐다.

티앤알바이오팹은 3차원 바이오프린팅 시스템을 자체적으로 개발, 제작하고 이를 이용해 생분해성 인공지지체, 바이오 잉크와 3차원 오가노이드 모델, 세포 치료제 및 인공장기를 단계적으로 사업화하는 전략을 가지고 있다. 첫번째로 사업화를 추진한 생분해성 인공지지체의 경우 10여개 품목을 이미 허가받아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을 비롯 주요 병원에서 이미 수천명의 환자에게 적용했다.

윤원수 대표는 "성공적인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3D 오가노이드 개발, 세포 치료제 개발에 주력해 세계적인 바이오텍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① 3D 바이오프린팅 자체 개발.."체내 조직구조 유사 재현 가능"...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