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리드,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내년 1분기 상장"

입력 2018-12-14 09:44 수정 2018-12-14 09:44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상장예비심사 청구 두달만에 상장 결정..면역세포치료제 연구개발 '가속도'

국내 면역세포치료제 개발기업 셀리드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셀리드는 공모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 코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 13일 셀리드의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를 승인했다. 지난 10월 코스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지 약 두달만이다.

셀리드는 서울대학교 강창율 교수가 2006년 설립한 신약개발기업으로 인체 면역세포 중 혈액 내 풍부하게 존재하는 B세포 및 단구에 자체 개발한 면역증강제를 결합시킴으로써 강력한 항암면역작용을 유도하는 CeliVax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셀리드의 가장 빠른 파이프라인은 인유두종바이러스 원인 암 치료백신 'BVAC-C'로 자궁경부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BVAC-C는 HPV 16/18형의 E6,E7 재조합 유전자를 항원으로 하는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셀리드는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아산병원에서 HPV 16/18형 양성의 자궁경부암 환자 중 표준치료에 실패한 다발성 전이를 가진 진행성 또는 재발성 환자를 대상으로 BVAC-C의 안전성과 내약성, 유효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1상을 진행해 유효성을 확인했다.

BVAC-C 이외에도 HER2/neu를 항원으로 하는 BVAC-B의 위암 임상 1상을 올해 1월 승인받아 신촌세브란스암센터에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셀리드는 HER2 양성 위암환자를 대상으로 BVAC-B 임상을 진행한 뒤 향후 유방암, 폐암, 난소암 등으로 적응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리드는 신규종양항원(Neoantigen)을 활용 완전 개인맞춤형 치료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자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셀리드는 코스닥 상장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 연구개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셀리드 관계자는 "내년 1분기 코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