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천랩,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 설립

입력 2018-12-21 10:32 수정 2018-12-21 10:3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사과나무치과병원-닥스메디와 양해각서 체결..신사업 공동 발굴

생명정보(Bioinformatics) 기반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천랩이 사과나무치과병원, 닥스메디와 손잡고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를 설립한다.

천랩은 지난 19일 사과나무치과병원 7층 대강의장에서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구강 마이크로바이옴 데이터뱅크를 설립해 사업 협력 분야를 공동으로 발굴하게 된다. 이를 기반으로 유용 균주를 선별하고 생화학적 연구 분석을 통해 진단 키트 개발, 기능성 소재 발굴 등 향후 제품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의료법인 명선의료재단 사과나무치과병원은 1995년 개원 이래 연간 10만명 이상을 진료하고 있는 축적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구강과학 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치의학 분야의 첨단 의료기기 및 기술개발을 위한 연구를 활발히 하고 있다.

김혜성 이사장은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양 기관이 함께 걸어가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된 만큼 공동의 데이터베이스를 기초로 연구하고, 나아가 국민의 건강한 삶에 이바지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종식 대표이사는 "구강 질환뿐만 아니라 전신질환과의 관련성이 속속 밝혀지고 있는 구강 마이크로바이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번 협력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를 위해 임상의료기관과 기술기업 간에 새롭게 시도되는 시너지 모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