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우정바이오 "동탄클러스터, 연속생산공정 GMP 구축키로"

입력 2019-01-21 10:36 수정 2019-01-21 10:36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신약후보물질 생산' 스마트바이오팜과 업무협약 체결..新공정으로 임상 진입장벽↑

우정바이오는 스마트바이오팜과 업무 협약을 맺고 현재 건축 중인 동탄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에 연속생산공정을 적용한 GMP 생산시설 구축을 추진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연세대 약대 정진현 교수(고문)가 창업한 스마트바이오팜은 유동화학(Flow chemistry) 연속생산 프로세스를 적용해 높은 품질, 적은 불순물, 보다 적은 공간에서 의약품원료와 시약을 생산할 수 있는 공정을 개발하고 있다.

심유란 스마트바이오팜 대표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선호하는 Flow chemistry 연속생산 프로세스를 적용하면 우정바이오의 신약개발 플랫폼을 통해 개발 중인 신약후보물질의 가치를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의 배치 방식이 아닌 Flow chemistry 공정을 통해 전임상-임상용 후보물질의 제조공정 진입장벽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는 “초기에 가능성 높은 후보물질들이 시험용의약품 제조 단계에서 실패하는 경우가 많고 전임상과 임상 후보물질의 제조공정 자료가 맞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많다"면서 "앞으로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에서 연구하게 될 연구자들은 연구에서 시약생산까지 논스톱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는 연구자의 신약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실험서비스를 제공하고 데이터를 축적해주는 신약개발 워킹그룹과 연구자와 바이오 스타트업 기업을 재무, 법률, 경영, 기술거래 등 다방면으로 지원하는 신약개발 서포터 그룹이 참여한다. 우정바이오 관계자는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를 활용하게 될 바이오 벤처/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원-스톱 풀 서비스를 제공해 새로운 신약개발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