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우정바이오-뉴로비스, 뇌·중추신경계 치료제 연구 MOU

입력 2019-11-04 14:11 수정 2019-11-04 14:11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신약후보물질 유효성·안전성 평가 및 약리학적 분석 수행

▲배진건 우정바이오 박사(왼쪽부터), 홍성현 뉴로비스 대표이사,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이사, 김형건 뉴로비스 창업자가 4일 4일 업무 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우정바이오 제공.

우정바이오는 4일 뉴로비스와 업무 협약을 맺고 뇌, 중추신경계 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서 뉴로비스는 △신약후보물질의 유효성평가 및 약리학적 분석을 수행하고 우정바이오는 △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행동분석 및 안전성 평가 등을 진행하기로 상호 협의했다.

단국대 의학대학 약리학교실의 김형건 교수가 창업하고 홍성현 박사가 대표를 맡은 뉴로비스는 2016년 설립된 뇌과학 연구 플랫폼 전문기관으로, 뇌의 인지능력 손상 및 중추신경질환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올해 20억원 규모의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

홍성현 뉴로비스 대표는 “뇌질환 연구 분야는 아직까지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분야로 많은 연구가 진행돼야 할 필요가 있다"며 “우정바이오의 비임상실험 기술력과 결합해 뇌인지, 중추신경장애 치료제 개발을 위해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천병년 우정바이오 대표는 “우정바이오 신약클러스터 실험동물센터는 첨단 디지털사육관리 시스템을 적용해 고령화에 따른 뇌인지 기능저하 동물들의 상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며 “뇌 및 중추신경기능장애 치료제와 같은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해 최고의 연구팀과 플랫폼 연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