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IMBDx, NGS기반 다중마커로 액체생검 도전

입력 2020-01-03 10:05 수정 2020-01-09 18:08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김태유 서울대병원 교수 및 R&D·임상전문가 등 참여..10ng/0.5% LOD서 안정적 분석 기술력 확보..2020년 대장암 모니터링제품 식약처 허가 추진..1만명 암환자 검증 '10k 알파 프로젝트' 진행 및 차세대 '알파리퀴드 100/1000' 개발 본격화

국내 신생 바이오벤처 아이엠비디엑스(IMBDx)가 2020년 글로벌 액체생검(Liquid Biopsy)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ext Generation Sequencing, NGS) 기술로 혈액 속 ctDNA(Circulating tumor DNA)를 고민감도로 분석하는 기술을 확보했다.

2018년 문을 연 IMBDx에는 서울대 암병원장을 역임했으며 국내 종양 분야에서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가진 김태유 교수(내과)와 김황필 연구소장(서울대 분자의학과 부교수) 등 NGS, 바이오인포매틱스, 종양 진단 및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연세대 화학과를 나온 문성태 대표는 SK이노베이션, 효성중공업, 케이씨텍 을 거친 경영 전문가로 IMBDx에 합류했다.

IMBDx는 대장암 관련 10개 유전자를 분석해 암의 전이나 재발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는 AlphaLiquid-Colon 제품 개발을 완료했으며 올해 국내 허가 절차를 본격 진행한다. 이와 함께 암 관련 분석 유전자를 106개, 1084개까지 늘린 차세대 제품인 AlphaLiquid 100, AlphaLiquid 1000 개발과 검증에도 나선다. 1만명의 암 환자를 통해 AlphaLiquid 시리즈의 경쟁력을 입증하는 '10K 알파 프로젝트'도 본격화한다.

창업자인 김태유 교수는 "의료진이 실제 사용할 수 있는 제품과 데이터를 확보해 국내 암진단 리딩그룹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IMBDx는 식약처 허가 임상과 차세대 제품 개발을 위한 시리즈A 투자 유치도 본격 진행할 계획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