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에이뮨, '첫 땅콩 알러지' 치료제 FDA 승인

입력 2020-02-03 14:51 수정 2020-03-03 22:49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First-in-Class’ 땅콩 알러지 경구용 치료제 팔포지아..임상 3상서 땅콩 1개 먹은 환자 77% 알러지 반응 억제

미국에서 첫 땅콩 알러지 치료제가 출시된다.

에이뮨 테라퓨틱스(Aimmune Therapeutics)는 지난 3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땅콩 알러지 치료제 '팔포지아(PALFORZIA™, AR101)'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팔포지아는 땅콩에 노출됐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알러지 반응의 완화를 위한 경구용 치료제로 땅콩 알레르기 진단을 받은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게 승인됐다.

팔포지아의 약가는 한달에 890달러, 1년 기준 1만1000달러로 책정됐다. 에이뮨은 땅콩 알러지 환자수를 기반으로 최대 10억달러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발표에 따르면, 팔포지아는 4~17세 환자에게 투여가 가능하고, 땅콩 방지 식이요법과 함께 사용된다. 팔포지아는 쇼크, 호흡곤란 등을 보이는 전신성 알러지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같은 급성 알러지 반응의 치료에 사용되지 않는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