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3월 바이오투자 9곳·502억.."시리즈A·B 집중"

입력 2020-04-03 10:26 수정 2020-04-03 10:52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BioS 월간 바이오투자 동향]100억 이상 투자유치 딥바이오·이엔셀 2곳 그쳐..코로나19로 혼란한 코스닥·기업공개 시장으로 시리즈C·pre-IPO 투자 위축

국내 바이오기업의 3월 외부 투자유치가 9곳, 50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달보다 소폭 늘어난 것으로 투자유치를 받은 기업 대부분이 시리즈A, 시리즈B의 초기단계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코스닥이 혼조세를 보이고 바이오기업들의 기업공개가 철회되거나 연기되는 등 시장 상황이 녹록치 않다.

3일 바이오스펙테이터가 자체 집계한 3월 바이오기업 투자 현황에 따르면 이엔셀, 딥바이오 등 총 9곳이 502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 7곳, 415억원과 비교하면 기업 수와 투자규모 모두 소폭 늘었다.

이번에 포함된 9곳은 모두 초기단계 투자유치 기업들이었다.

이달에는 세포치료제 CDMO 사업과 함께 줄기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이엔셀이 101억원의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해 주목받았다. 삼성벤처투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코오롱인베스트먼트, 지유 투자, 원앤파트너스, 에버그린투자파트너스, 티인베스트먼트, 디티앤인베스트먼트 등 다수의 벤처캐피탈이 이엔셀 투자에 참여했다.

오가노이드 신약 및 신약플랫폼을 개발하는 오가노이드사이언스는 80억원, 방사성 신장암 치료제와 펩타이드 약물접합체를 개발하는 씨바이오멕스가 3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원격환자 모니터링 솔루션 및 심질환 모니터링 솔루션을 개발한 씨어스테크놀로지는 30억원의 추가 투자유치로 총 70억원 규모의 시리즈A를 완료했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