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클리노믹스-랩지노믹스-EDGC 등 5社, K-DNA사업 참여

입력 2020-08-05 08:04 수정 2020-08-05 08:24

바이오스펙테이터 장종원 기자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 참여 컨소시엄 구성

▲진승현 랩지노믹스 대표(왼쪽부터), 황도순 캔서롭 대표, 박종화 클리노믹스 공동대표, 신상철 EDGC 대표, 김병철 클리노믹스 대표, 신동직 메디젠휴먼케어 대표는 지난 3일 K-DNA 사업 참여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MOU를 체결했다. EDGC 제공.

국내 유전체분야 5개 기업이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K-DNA) 참여와 바이오빅데이터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K-DNA 컨소시엄'을 결성했다.

클리노믹스, 메디젠휴먼케어, 랩지노믹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 캔서롭은 K-DNA 사업 참여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정부는 정상인, 암 환자, 희귀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100만명의 임상 시료를 수집해 유전체 빅데이터의 생산 및 활용을 위해 1조 5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하는 다부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20년과 2021년 2년간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K-DNA 컨소시엄은 질병관리본부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주관하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을 위한 인간 전장유전체 데이터 생산(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 K-DNA)' 연구과제에 공동으로 참여한다. 5개사는 K-DNA사업을 위한 공동 인프라 활용 및 대형 연구사업 협력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작업에 돌입한다.

이 연구과제에 선정될 경우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방법으로 7개월에 걸쳐 7500명의 한국인 전장유전체 데이터를 생산하게 된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이번 컨소시엄은 K-DNA 과제를 위해 한국바이오협회 산하 유전체기업협의회를 통해서 설립된 최초의 컨소시엄으로,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분야에서 고도의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들로 구성됐다"면서 "유전체 시퀀싱장비도 단일 플랫폼을 고수하지 않고, 다양한 유전체 시퀀싱장비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