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항암바이러스+CAR-T 병용, “고형암서 CAR-T 효과↑”

입력 2020-09-08 09:06 수정 2020-09-08 09:32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항암바이러스 고형암 특이적 CD19 전달→기존 CD19 CAR-T 한계 극복..고형암 치료 가능성 제시

항암바이러스(Oncolytic Virus, OV)로 기존 CAR-T(Chimeric Antigen Receptor-T cell)의 고형암 치료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전략이 나왔다.

사울 J. 프라이스먼(Saul J. Priceman) 씨티오브호프(City of Hope) 연구팀은 항암바이러스를 통해 고형암에서의 CAR-T 치료제 항암 효과를 증가시키는 연구결과 사이언스 트랜스레이셔널 메디슨(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지난 2일 발표했다(DOI : 10.1126/scitranslmed.aaz1863).

그동안 CAR-T는 고형암 치료에 적용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여겨져왔다. 그 이유는 크게 두가지이다. 첫째 정상세포가 아닌 고형암에서 특이적으로 발현하는 항원을 찾는데 어려웠다. 둘째, 고형암은 여러 항원이 발현하는 이질성(Heterogeneity)을 갖는다. 이번 연구는 CAR-T 치료제의 적용 범위를 넓힐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CAR-T는 T세포가 특정 암 항원을 발현하는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유전자 조작한 세포치료제다. 노바티스(Norvartis)의 ‘킴리아(Kymriah, Tisagenlecleucel)’는 2018년 CD19 과발현 악성 혈액암 치료제로 처음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다. B세포 급성 림프구성 백혈병(Acute Lymphoblastic Leukemia, ALL)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2상(NCT02435849)에서 객관적 반응률(Objective Response Rate) 82%를 확인한 데이터를 통해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