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셀리드, 코로나19 백신 "영장류서 방어효능 확인"

입력 2020-12-16 09:56 수정 2020-12-16 09:56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dCLD-CoV19’ 단회 투여 후 감염..상기도, 폐조직서 바이러스 사라져

셀리드는 16일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영장류 대상 감염시험에서 방어효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셀리드는 게잡이원숭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dCLD-CoV19’를 1회 투여한 후 7주차에 코로나바이러스로 감염시켰다. 그 결과, 셀리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후 2일차에 주요 감염 부위인 상기도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감염 후 3일차에 폐 조직 검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강창율 셀리드 대표는 “AdCLD-CoV19은 단회 투여만으로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키는 중화항체 반응과 바이러스 감염세포를 제거할 수 있는 T세포 반응을 유도했다”며 “이번 시험으로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대한 기억면역이 형성되어 면역반응이 작용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셀리드는 지난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1/2a상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내년 여름 코로나19 백신의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