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릴리, 메루스와 16.8억弗 파트너십..”CD3 이중항체개발”

입력 2021-01-20 14:47 수정 2021-01-21 08:21

바이오스펙테이터 서윤석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메루스 이중항체 플랫폼 ‘바이크로닉스’ 기반 CD3 engager T세포 이중항체 최대 3개 개발

일라이 릴리(Eli Lilly)가 CD3 이중항체 개발에 뛰어들었다. CD3 이중항체는 암젠(Amgen), 리제네론(Regeneron)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경쟁중인 상황에서 지난해만 머크(MSD), 얀센(Janssen), 아스텔라스(Astellas) 등이 수십억 달러를 베팅할 만큼 면역항암제 부분에서 각광받고 있는 타깃이다.

릴리는 19일(현지시간) 메루스(Merus)와 최대 3개의 CD3 인게이저 이중항체(CD3 engaging T cell re-directing) 파이프라인 개발을 위해 최대 16억8000만달러 규모의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릴리는 메루스에 선급금 4000만달러와 함께 2000만달러의 지분투자를 한다. 메루스는 개발 및 상업화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파이프라인당 최대 5억4000만달러를 릴리로부터 받게 되며, 총 계약규모는 최대 16억8000만달러 수준이다. 상업화 후 판매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다.

메루스는 약물발굴(lead discovery)과 초기 단계 연구를, 릴리는 후속 임상 및 상업화를 진행한다. 이후, 릴리는 상업화에 성공한 약물들에 대해 독점적 권리를 갖게된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