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GC녹십자셀, '메소텔린(MSLN) CAR-T' 국내 특허등록

입력 2021-02-09 11:38 수정 2021-02-09 11:38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고형암 발현 메소텔린 타깃하며 췌장암, 난소암 등서 발현하는 암 항원

GC녹십자셀은 ‘메소텔린 특이적인 키메라 항원 수용체 및 이를 발현하는 T세포’에 대한 국내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특허 등록된 키메라항원 수용체(CAR)는 고형암에서 과발현되는 메소텔린(mesothelin, MSLN)을 타깃한다. 메소텔린은 최근 암 항원 타깃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중피종 85~90%, 췌장암 80~85%, 난소암, 폐암 60~65% 발현율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GC녹십자셀에 따르면 동소이식 췌장암 마우스모델(Orthotopic Pancreatic Cancer Model)에서 우수한 항암활성을 확인했으며, 약물 반응이 8주 이상 유지됐다. 또 타깃에 따른 'on-target' 부작용이나 종양외 'off-target' 독성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이득주 GC녹십자셀 대표는 “이번에 특허 등록한 CAR-T는 미국 임상시험 진입을 추진하고 있는 후보물질"이라며 "특허협력조약(PCT)에 의한 국제특허출원도 되어있어 조만간 미국 등에 해외 특허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셀은 지난해 설립한 미국 현지법인 노바셀(Novacel)을 통해 미국내 임상 진입을 위한 연구개발를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