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루닛,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이사 사외이사 선임

입력 2021-09-13 14:15 수정 2021-09-13 14:15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루닛 ESG 경영 활동 성과를 점검하는 역할 수행 예정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

의료 AI기업 루닛(Lunit)이 정남이 아산나눔재단 상임이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고 13일 밝혔다.

루닛은 지난 10일 제9기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정 이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임기는 지난 10일부터 총 3년이다.

정 상임이사는 앞으로 루닛에서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투명한 지배구조를 확립하는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경영을 위한 중장기 목표를 설정하고 기본 정책 및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ESG 경영 활동 성과를 점검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백승욱 루닛 이사회 의장은 "정 상임이사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기업가정신을 계승하는 아산나눔재단에서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크게 기여하는 등 전문성을 갖췄다"며 "앞으로도 루닛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 가능한 제품을 개발하고, 투명한 경영활동을 통해 동반성장과 사회공헌활동을 보다 강화하는 ESG 경영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상임이사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녀이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녀로,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USC)와 매사추세츠공대 경영대학원(MIT Sloan School of Management)을 졸업하고 2010년 글로벌 컨설팅회사인 베인앤컴퍼니(Bain&Company)에서 근무하다, 2013년 아산나눔재단에 합류한 뒤 2016년부터 재단 상임이사를 맡고 있다.

아산나눔재단은 고(故) 아산 정주영 현대창업자의 서거 10주기를 기념해 지난 2011년 출범한 공익재단이다. 다음 세대를 위한 기업가정신 확산사업, 예비 창업가를 발굴하고 창업 인프라를 지원하는 청년창업 지원사업, 지속가능한 미래사회를 만들어갈 사회혁신가 역량강화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