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SK바이오팜, 바이오오케스트라와 "miRNA 공동개발"

입력 2022-01-05 09:11 수정 2022-01-05 09:12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SK바이오팜, 공동 특허권·실시권 확보…중추신경계 질환으로 적응증 확대 기대

▲류진협 바이오오케스트라 대표(왼쪽), 맹철영 SK바이오팜 부문장

SK바이오팜(SK Biopharmaceuticals)이 최근 RNA 기반 뇌질환 치료제 개발기업 바이오오케스트라(Biorchestra)와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뇌전증 질환에서 miRNA(microRNA)를 타깃하는 새로운 접근법의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할 예정이다. miRNA는 유전자 발현 및 단백질 생성을 조절하는 RNA의 일종으로, 여러 질환에서 진단·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자체 개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물질을 선별·합성하고, SK바이오팜은 이에 대한 효능 검증 등 전임상 시험을 담당한다.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안티센스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Antisense Oligonucleotides, ASO)를 활용한 치료제 개발 기술과 RNA 약물이 혈뇌장벽(BBB)을 투과해 뇌세포까지 전달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BDDS)도 보유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계약으로 SK바이오팜은 신약 후보물질 발굴시 이에 대한 공동 특허권 및 실시권을 확보했으며, 향후 다양한 중추신경계 질환으로 적응증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류진협 바이오오케스트라 대표는 “바이오오케스트라는 신약 개발 경험이 풍부한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난치성 중추신경계 질환 환자에게 더욱 빨리 우수한 치료제를 공급해서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SK바이오팜은 유망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R&D 혁신성을 제고하고 있다”며 “차세대 기술을 접목해 혁신 신약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