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브릿지, 샤페론 'IPF' GPCR19 조절제 "계약금 20억 L/I"

입력 2022-04-19 10:44 수정 2022-04-19 10:44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염증복합체 억제하는 기전..계약금 20억 등 최대 300억규모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Bridge Biotherapeutics)는 샤페론(Shaperon)과 경구용 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IPF) 신약 후보물질 'BBT-209'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이번에 브릿지바이오가 도입한 BBT-209는 GPCR19 활성화하는 약물로, 하위 염증조절 신호전달인 P2X7와 염증복합체(Inflammasome) 억제하는 기전이다.

계약에 따라 브릿지바이오는 IPF 경구용 치료제 후보물질인 BBT-209의 전세계 독점실시권을 확보했으며, 샤페론에 계약금 20억원과 향후 임상, 허가 단계별 마일스톤을 지급하게 된다. 총 계약규모는 최대 300억원이다. 상업화에 따른 로얄티는 별도다.

브릿지바이오에 따르면 물질이전 계약체결후 자체 진행한 실험을 통해 IPF 동물모델에서 항염작용을 바탕으로 한 약물 치료효능을 확인했다. 향후 BBT-209의 단독요법과 다른 IPF 프로젝트와 병용개발도 고려하고 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IPF 프로젝트로 ▲BBT-877(오토택신 저해제), 임상2상 준비 ▲BBT-301(이온채널 조절제) ▲BBT-209(GPCR19 작용제) 등을 진행하고 있다. BBT-301, BBT-209와 관련해 전임상 개발후 미국 임상시험계획(IND)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폐섬유화 질환은 최근 심화되고 있는 인구 노령화와 코로나19 감염 이후 동반하는 후유증 사례 등이 증가해 전세계적 미충족 의료수요와 신약개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분야”라며 “회사의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글로벌 개발 역량과 샤페론의 혁신 과제 간 시너지를 바탕으로 섬유화 질환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전략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승용·이명세 샤페론 공동 대표이사는 “샤페론의 신약후보물질 BBT-209는 위중하고 치료옵션이 제한적인 특발성 폐섬유증 환자들에게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브릿지바이오와 협업을 통해 미충족 의료수요가 높은 난치성 희귀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