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약세장 M&A” 시노, ‘이중항체’ F-star 1.6억弗 인수

입력 2022-06-24 14:18 수정 2022-06-24 14:40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홍콩상장' 시노 바이오파마슈티컬 영국 자회사 invoX 통해 총 1.61억弗 인수.."F-star 이중항체 플랫폼 및 임상에셋 4개 확보"

계속되는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의 약세장 속에서 중국이 기회를 엿보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지난해 약 5조원의 매출액을 올린 중국 시노 바이오팜(Sino Biopharm)이 이중항체 플랫폼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으로 R&D 영역을 넓히기 위해 나스닥 상장사인 에프스타 테라퓨틱스(F-star Therapeutics)를 인수키로 결정했다. 지금까지 시노 바이오팜이 비상장 바이오텍에 투자해온 것보다 더 적극적인 움직임이다.

시노 바이오팜은 R&D와 중국외 비즈니스에 포커스한다는 목표하에 시노 바이오파마슈티컬(Sino Biopharmaceutical)이라는 이름으로 홍콩거래소(HKEX)에 상장돼 있다. 시노 바이오파마슈티컬은 매출액 기준 지난해 글로벌 탑40위 제약사이다.

시노 바이오파마슈티컬은 23일(현지시간) 100% 자회사인 영국 바이오텍 인복스파마(invoX Pharma)를 통해 F-star를 주당 7.12달러에 주식 전량을 인수키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F-star의 벨류는 총 1억6100만달러로 책정됐으며, 전날 종가대비 약 79%의 프리미엄을 얹은 가격이다. 거래는 하반기 마무리될 예정이다.

시노의 인수 소식이 전해지고 당일 F-star 주가는 59.80% 올랐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