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차세대 백신 사활' SK, 의미있는 성과와 산적한 숙제들

입력 2017-10-11 07:09 수정 2018-06-24 19:55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2008년 이후 차세대 백신 3종 개발..일부 제품 '개점휴업'ㆍ국내외 시장 경쟁력 확보 등 시급

SK케미칼이 차세대 백신 사업에 진출한지 9년 만에 3개 제품의 상업화에 성공하며 순조로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국내 기업 최초로 폐렴구균 백신과 대상포진 백신을 개발하며 백신주권 확보에 기여하는 공로를 세웠다. 다만 일부 백신은 허가를 받고도 사용 범위가 좁아 판매가 시작되지 않고 있는데다, 해외 시장 진출도 걸음마 단계에 있어 글로벌 무대 진출을 위해 험난한 과정을 넘어서야 한다는 숙제가 남아있다.

◇SK케미칼,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백신 허가..MSD와 1대1 경쟁구도 성사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SK케미칼은 최근 자체 개술로 개발한 대상포진 예방백신 ‘스카이조스터주’의 시판허가를 받았다.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가 보통 소아기에 수두를 일으킨 뒤 몸 속에 잠복상태로 존재하다가 다시 활성화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SK케미칼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스카이조스터는 MSD의 ‘조스타박스’에 이어 국내 최초이자 세계에서 두 번째로 상업화 단계에 도달한 대상포진 백신이다.

SK케미칼은 본격적인 상업 생산에 돌입, 식약처의 국가출하승인을 거쳐 연내 국내 병의원 공급을 시작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상포진백신은 비급여로 병의원에서 판매 중이어서 약가 등재나 국가필수예방접종 대상 지정 등의 사전 절차 없이 즉각 판매가 가능하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