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SK케미칼, 세포배양 독감백신 기술수출..‘1700억 규모’

입력 2018-02-12 16:11 수정 2018-02-12 16:24

바이오스펙테이터 천승현 기자

美사노피파스퇴르와 기술이전 계약..계약금 1500만달러

▲SK케미칼 안동 백신공장 전경

SK케미칼은 미국 사노피 파스퇴르와 세포배양 방식의 고효율 인플루엔자 백신 생산 기술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공시했다.

총 기술수출 금액은 1억5500만달러(약 1680억원) 규모다. 반환의무 조항 없는 계약금은 1500만달러(약 163억원)이며 기술이전 완료시 수령하는 마일스톤은 2000만달러(약 약 217억원)다. 계약 단계별 수령하는 마일스톤은 1억2000만달러를 수령하는 조건이다.

사노피파스퇴르는 미국과 유럽에 세포배양 인플루엔자 백신 기술에 대한 독점사용권을 갖는다.

이번이 기술 수출한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 기술은 기존의 유정란 방식과 달리 동물세포를 활용해 만드는 백신이다. 생산 과정이 빠르고 효율이 우수하다는 장점이 있다.

사노피파스퇴르는 SK케미칼로부터 이전받은 기술을 활용해 범용 독감백신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범용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사이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독감백신이다.

SK케미칼은 이 기술을 활용해 2015년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출시했고 2016년 세계에서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만에 누적 판매량 1400만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돌파했다.

사노피 파스퇴르(Sanofi Pasteur)는 사노피 그룹의 백신 사업부로 11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기업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독감백신을 제조·공급하고 있다. 사노피파스퇴르는 20여종의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백신을 개발, 매년 전 세계 5억명 이상에 공급하고 있다.

데이비드 로우(David Loew) 사노피 파스퇴르 CEO는 “혁신적인 기술의 라이센스를 가져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범용 독감 예방 백신을 개발하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집중했던 전략이 거둔 성과”라며 “국산 백신의 기술력이 글로벌 수준에 와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