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노바티스 "CAR-T 생산이슈 발목"..킴리아 매출저조

입력 2018-07-23 15:04 수정 2018-07-24 14:0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최초의 CAR-T 치료제 '킴리아' DLBCL 환자서 FDA 제품규격 맞추는데 생산이슈 발생..올해 상반기 매출액, 1200만달러(Q1), 1600만달러(Q2)로 예상보다 저조...경쟁제품인 길리어드 '예스카르타' 매출액 4000만달러(Q1)

▲노바티스 홍보 동영상자료 캡쳐

지난해 '첫번째 CAR-T 치료제 승인'이라는 이정표를 세운 노바티스의 킴리아가 생산문제에 부딪혀 저조한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노바티스는 최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킴리아 매출액이 총 2800만 달러(약 31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1분기 1200만 달러에 이어 2분기 160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부터 사실상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했는데 기대보다 저조한 실적이다. 미국 증권가가 당초 예상했던 2분기 킴리아 매출액인 2000만달러에 못 미치는 것은 물론이고 경쟁사인 길리어드 예스카르타의 1분기 매출인 4000만 달러와 비교하면 매출이 절반도 안 된다. 길리어드는 아직 예스카르타의 2분기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다.

노바티스와 길리어드는 지난해 8월, 10월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CAR-T를 승인받았다. CAR-T 치료제 가격으로 1회 투여에 킴리아는 47만5000달러, 예스카르타는 37만3000달러로 책정했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