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페프로민바이오, BAFF-R CAR-T "CD19 내성 모델서 효능"

입력 2018-11-02 14:16 수정 2018-11-05 07:01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ASH 2018 미리보기①]CD19 재발 모델서 BAFF-R CAR-T 투여한 쥐 80일까지 100% 생존, CD19 CAR-T와 대조군 쥐는 60일내 모두 죽어..."BAFF-R 타깃, 약물 투여후 항원 소실현상 보이지 않아...CD19 x BAFF-R CAR-T 환자 반응률 높이고 재발 낮출 것"

페프로민바이오(Pepromene)는 오는 12월1일부터 열리는 '미국 혈액학회(ASH) 2018'에서 킴리아, 예스카르타 등 CD19 CAR-T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BAFF-R(B-cell activating factor-receptor) CAR-T 후보물질의 전임상 데이터를 공개한다. 지난 1일(미국 현지시간) 발표된 ASH 초록 자료에 따르면 페프로민바이오의 과학자문위원인 홍친(Hong Qin) 시티오브호프 교수가 CD19 재발 모델에서 BAFF-R CAR-T와 CD19 CAR-T의 효능을 비교한 전임상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페프로민바이오는 내년 중반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임상승인신청서(IND filing)을 제출할 계획이며, 임상은 시티오브호프 병원의 래리 곽(Larry Kwak) 연구팀이 진행한다. 페프로민은 김홍우 대표가 지난해 미국 얼바인에 페프로민바이오를 설립했으며, 래리 곽 교수팀으로부터 BAFF-R CAR-T을 기술이전 받았다.

BAFF-R CAR-T 약물 디자인

CD19 CAR-T는 B세포 악성종양(B cell maligancy) 환자에게서 우수한 효능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환자의 종양세포 세포막에 CD19 항원이 없어지면서(antigen-loss) 효능이 없어지는 문제가 생기고, CD19 CAR-T를 투여받은 약 30%의 환자에게서 재발이 일어났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제시되는 타깃이 CD22다. CD22는 초기 미성숙 B세포(immature B cells)부터 형질세포로 분화되기 전 단계까지 발현하는 막 단백질이다. 지난해 12월 스탠포드 의과대학에서 네이처메디슨(nature medicine)에 발표한 임상1상 결과에 따르면 CD19 재발/불응성 ALL 환자에게 CD22 CAR-T를 투여했을 때, 73%(11/15명)의 환자가 관해(remission)를 보였다. 문제는 B세포에서 CD22가 소실되면서 다시 재발이 일어났다. 완전관해 반응이 지속된 중간 기간은 6개월이었다(doi: 10.1038/nm.4441). 페프로민바이오는 BAFF-R CAR-T로 CD19 약물로 재발한 환자를 치료하고자 한다....

이 기사는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는 BioS+ 기사입니다.
유료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유료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