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스펙테이터

기사본문

‘비바이러스 CRSIPR 전달’ 진에딧, 시드로 850만弗 투자

입력 2018-12-12 08:31 수정 2018-12-13 14:06

바이오스펙테이터 김성민 기자

이 기사는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 기사입니다.
진에딧 조직 특이적인 in vivo CRISPR 치료제 개발...이번 투자 국내 SK홀딩스 리딩해 주목

▲이근우 진에딧(GenEdit) 대표

비바이러스성 벡터(nonviral vector) CRISPR 전달 기술을 개발하는 진에딧(GenEdit)은 시드 투자로 850만달러(약 96억원)을 투자받았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DCVC(Data Collective Bio)와 SK홀딩스가 리딩했으며, 기존 투자자인 세콰이어(Sequoia), 보우케피탈(Bow capital)이 참여했다.

진에딧은 지난 2016년 안전성, 효율성을 높인 인비보(in vivo) CRISPR 전달 기술을 상용화하기 위해 설립됐다. UC버클리대에서 이근우 대표가 참여했던 CRISPR 골드 전달 기술의 배타적 권리를 라이선스 인했으며, 자체 IP 기술 포토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진에딧은 비바이러스 벡터인 폴리머 나노입자(polymer nanoparticle)를 이용한다. CRISPR 단백질 복합체를 폴리머로 싸서, 타깃 조직으로 직접 전달하는 방식이다....

'프리미엄 뉴스서비스 BioS+'는 독자들에게 가치(value)있는 기사를 제공합니다.
추가내용은 유료회원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회원이시면 로그인 해주시고, 회원가입을 원하시면 클릭 해주세요.
카카오스토리로 기사 공유하기